Home > 여행후기 > 여행후기
 
작성일 : 15-12-14 15:23
웃긴대학시리즈 (46)
 글쓴이 : 데제츠
조회 : 124  
















오늘 날 지겹도록ㅇ괴롭힌 일진을 길거리네서만남





난고등학교때 왕따였음

키 171에 멸치라고불렸었음

내가 왕따를당하게된 이유는 축구하다가 우리반일찐이라는 애 얼굴을맞춘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개패듯이2년동안맞았었어

지금도 허벅지보면 수업시간에 그새끼가 찍은 샤프자국이 서너개박혀있어 별자리처럼



진짜 좆같았었어 학교가는게 죽을듯이 싫었고

학교에서는 점심도못먹었었고 누구처럼 공부를 열심히해서 성공하고싶었는데 공부도안되더라

키는 클생각도안하고 내가 선천적으로 외배엽이라서 살안찌는 딱멸치였음



우리아버지는 직업군인이심

우리삼촌은 체육관관장님이시고 내위로 형이두명있는데 둘다180이상에 어디가서 시비털리고다니지않을정도로 체격이좋음

왜나는 외배엽에키안크는지 원망도많이했었음

집안분위기가 엄해서 어디서맞고다닌다고 욕먹을까봐 2년동안맞으면서 집에 한마디도 안함



그러다가 너무힘들어서 아버지한테 진지하게

제가원하는대학이 있는데 고등학교에서 전형으로 가는거라 전학에대해서 거짓말쳤음 말도안되지 고등학교전형으로 대학가력면 1학년때부터 준비해두는게 기본인데



그런데도아버지는아무말ㅇ없이 전학수속밟아줬음 이때 진짜세상에서제일비참하고 미안했었음



그리고전학가고 운동하기시작했음

넓은근육 큰근육위주로 운동만하니까 졷같던 체질도극복이되더라 그리고 우리집안유전이 키가커서 어찌어찌해서 키도많이컸음

고2때까지174였다가 스무살때까지 9cm 정도더커버렸음



원하는대학은아니지만 나름만족할만한 대학에들어갔음 키도커졌고 어디서운동한다는 소리들을만큼 몸도좋아졌음 정말 스스로 극복한다는게 얼마나 소름끼치도록 짜릿한지알았음이때



그리고 3년뒤에 23살때 친구들이랑 시청주위를 걷는데 고딩들이 삥뜯고있는 광경을봄

그때당시 내친구들이 다 나랑같이운동하던애들이라 하나같이 등빨이 다 밥상만하던애들이였음



당연히걔네들이 야 니네뭐야 왜삥뜯어 이런식으로 훈계내리려는데



걔였음

내고등학교 2년을망친그애

고딩인줄알았는데 아직도 바로걔였음

아직도삥이나 뜯고다니고있더라고 예전엔넘을수없는것처럼 한없이 커다랬던 그몸이 지금은 유치원보듯이 좀만해졌음



평소친구들에게 내고등학교에대해서 많이털어놨전터라

만나자마자 내가말했음

...쟤...걔야 나괴롭힌애



반갑단말도안했고 걔도날알아보기는한것같은데많이놀란눈치더라하긴좀만이였었을때 만낫던애니까



정말 그때든생각은 복잡한데 화나지도않고 억울한데 눈물도나오지않은 그냥 좆같았음



넌아직도그러고사냐

예전이었으면 쳐맞을만한발언이였을텐데

그땐아무렇지도않기말핼음



한번터져나오니까 거침없이다말했음



야시발좆같은새끼야 니새끼기분한번상하게했다고 이년을 그렇게보냈다 이년을

니딴엔 그저 장난으로괴롭혔겠지 내가 얼마나좆같았는지아냐?

그런데 넌아직도삥이나뜯고다니냐? 그러니까 니가양아치소리를쳐듣고살지 병신아



그리고걔는아무말도안했음 아니못한거겟지 등치만보고 나보다약하면 좆나게물어뜯는개새끼니까



그리고오늘 그새끼빰싸대기 힘껏날리고 고소할거면고소하라고 그리고앞으로 그렇게살지좀말하고 나왔음



펑소 운동하는친구들이게 내고등학교이야기 많이하는성격이라 애들이 말없이술사줬음

그렇기좆같던새끼 빰도힘껏쳣는데 기분이꿀꿀했음



이제된거겠지

좋은친구들만나서 새출발했으니 된거겠지